2007 르망 24시 - 종료와 마무리

오후 10:00를 기점으로 24시간이 지났습니다. 이제부터 골인하는 순서대로 순위가 정해지게 됩니다. 현재 표시된 순위를 기준으로 마무리를 지어보도록 하겠습니다.

- LMP1 : 아우디 R10 승리

피트에서 "아우디 예선에서 일부러 살살 달렸다. 낚였다."고 소감을 밝힌 푸조의 드라이버 말대로 아우디 R10는 생각보다 빨랐습니다. 초반 예선에서 겪지 못한 오버스티어에 고전하던 푸조 908 HDi FAP는 최고 랩 타임 자체는 R10보다 약간 빨랐지만 전체적으로는 R10에 뒤쳐지는 편이었습니다. 또한 조작 실수로 충돌 사고가 나서 탈락한 R10 두 대와는 다르게 푸조 한 대는 엔진이 박살나버리는 고장으로 탈락하여, 아직 R10을 꺾으려면 조금 더 노력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 같군요...

페스카롤로의 차는 두 대 모두 완주했고 한 대는 3위를 기록하며 저번과는 다르게 내구력만큼은 이제 아우디와 겨뤄도 만만치 않음을 보여주었습니다. 아우디만큼 돈이 생긴다면야 우승 당장 해도 그리 이상해보이지는 않겠지만요(...)

- LMP2 : 비니 모터스포츠 조금은 찜찜한 승리...

LMP2 차가 두 대 남고 우수수 탈락한 가운데 비니 모터스포츠에서 피트에서 나와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그러나 앞 글을 보시면 알겠지만 비가 올 즈음해서 피트에서 한 시간은 족히 때웠습니다-_-; 뒤 차와의 차이엔 자신이 있었지만 차 내구력에는 더 이상 자신이 없었나 봅니다.

어쨌든 금호타이어는 이 우승으로 명성을 높이게 되었습니다. 후원 3년만에 르망 24시 클래스 승리(물론 타이어가 망가진 문제는 작년에도 없었고 올해에는 없었던 듯 합니다). 와우.

- LMGT1 : 천우신조, DBR9 3년 만에 감동의 승리

DBR9가 LMGT1에서 아성을 자랑하던 콜벳을 드디어 꺾었습니다. 한 시간 정도 남기 전까지 계속 한 바퀴 차이로 쫓기고 있었으나 작년처럼 고장으로 클래스 우승을 놓치는 일은 없었고, 레이스 막판 C6.R의 추격 의지도 비가 오고 세이프티 카가 나오면서 꺾이고 말았습니다.

- LMGT2 : 포르셰가 더 튼튼한가?

맨 처음 1위로 달렸다가 한동안 뒤로 밀렸던 IMSA 퍼포먼스의 포르셰 911 GT3 RSR이 클래스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이 차가 뒤로 물러난 동안 선두를 다투던 차들은 거의 탈락하고 말았습니다. 역시 이런 가혹한 레이스에선 튼튼해야 이기는 법이죠.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pequt

2007/06/17 22:19 2007/06/17 22:19
,
Response
No Trackback , 29 Comments
RSS :
http://eyefocus.byus.net/tt/rss/response/225

2007 르망 24시 - 결선

르망 24시 기록 공식 사이트 (영어)

- 오후 9:58

2분 남았습니다. C6.R은 1위 DBR9에 비해 랩 타임을 20초 이상씩 좁히며 추격하고 있었지만 세이프티 카가 나오면서 올해 우승할 기회를 영영 놓치고 말았습니다. 비니 모터스포츠의 차는 아직도 피트에서 나오지 않고 있네요-_-; 들어간 이유는 RADIO CHECK로 적혀있지만, 굳이 우승을 위해서 모험을 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하고 안에 머물고 있는 걸까요. 24시간 지나고 나서 나오기만 하면 골인은 골인이니...

한 대 남은 푸조 8번 차는 고장을 고치고 다시 복귀해서 달리고 있습니다.

- 오후 9:35

마지막 30분 정도를 남겨두었습니다.

레이스 종료 50여분을 남겨두고 비가 많이 내리면서 세이프티 카가 트랙에 나섰습니다. 트랙 곳곳이 젖고 물웅덩이가 생길 정도라고 합니다.

한편 딱 두 대 남은 LMP2 자동차들은 모두 피트에 들어갔다가 현재는 바라지 입실런의 차가 다시 나와 달리고 있고, 비니 모터스포츠와의 차이는 스무 바퀴입니다.

고장나버린 푸조 7번 차는 엔진이 망가져버렸다고 하고요, 이대로 비가 계속 온다면 순위가 확정될지도 모르겠네요...

- 오후 9:01

마지막 한 시간을 남겨놓은 상태군요.

LMP1에서 페스카롤로 팀의 차가 3위로 치고 올라왔습니다. 푸조 차 한 대에 문제가 생겨 탈락하고 말았습니다. 그 외에는 한 시간 반 전과 그다지 달라진 것은 없습니다(...)

과연 한 시간을 남겨놓고 어떤 대역전극이 벌어질까요.

- 오후 7:32

2시간 30분 정도를 남겨놓은 가운데 올해는 르망의 조건이 굉장히 가혹했던 듯 탈락하는 차가 속출했습니다. 날씨도 다시 안 좋아지는 듯 "의심스럽다(questionable)"는 표현도 있고요.

LMP1의 순위, 간격은 세 시간 전과 거의 달라지지 않았으나 푸조와 아우디는 최고 속도를 기록하며 다투고 있습니다. 2위 푸조와는 다섯 바퀴, 3위 푸조와는 일곱 바퀴, 4위 페스카롤로와는 열 한바퀴 차이가 납니다.

여담으로 카펠로는 모는 차가 사고가 나기 직전까지도 별 이상을 못 느꼈다고 하고요, 르망에 톰 크리스텐슨(과 그의 우승)을 보러 온 팬 4만 명이 실망한 눈치라 하는군요... 우와...-_-;

LMGT1의 순위도 마찬가지로 DBR9, C6.R, DBR9 순서대로 달리고 있으며 1위 DBR9와 C6.R은 두 바퀴, C6.R과 3위 DBR9는 한 바퀴 차이가 납니다.

LMP2는 달리기 시작한 열 한대 가운데 1위인 비니 모터스포츠와(고장나지 않아서 1위 차지)바라지 입실런의 두 대만 남고 모두 탈락했습니다-_-; 완주만 하면 클래스 우승, 준우승이긴 하지만 바라지 입실런의 차는 종합 순위에서 하위권입니다. 프로토타입이라는 이름이 좀 부끄러울 정도입니다-_-;

LMGT2도 세 시간 전 선두를 달리던 페라리를 쓰는 두 팀은 모두 탈락하고 극히 초반에 클래스 1위를 달리던 IMSA 퍼포먼스 포르셰가 다시 선두를 빼앗았습니다. 초반 1위를 하다가 고장으로 뒤로 밀려났던 리시 컴페티치오네의 97번 페라리는 탈락했지만, 같은 팀의 다른 차가 클래스 2위로 따라붙었고 차이는 IMSA 퍼포먼스와 일곱 바퀴가 나는군요.

- 오후 4:08

탈락한 차가 더욱 늘어났습니다.

선두에서 달리던 아우디 2번 R10이 사고를 내며 탈락했습니다. 드라이버인 카펠로는 차에서 나오기를 거부할 정도로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하고, 이것으로 같은 차의 드라이버인 톰 크리스텐슨의 르망 우승 신기록도 물건너 갔습니다. 오늘이 생일인 카펠로에겐 너무나 안된 일이 벌어졌군요. 직전 피트인했을 때 바퀴를 교체하면서 뭔가 문제가 있었다는 것 같습니다.

1번 R10도 서스펜션 안쪽으로 주먹만한 콘크리트 조각이 들어가 제거하느라 시간을 보냈고, 푸조 차는 앞서 나온 문제들-오버스티어와 불길이 보일 정도의 냉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신경을 쓰고 있습니다.

LMP1 클래스에선 R10이 딱 한 대 남았으며 2위, 3위인 푸조 차들과는 각각 다섯, 일곱 바퀴씩 차이가 나고 있습니다. 4위인 페스카롤로 차와는 아홉 바퀴 차이가 나는군요.

LMGT1 클래스에선 DBR9 한 대의 고장을 틈타서 C6.R이 2위까지 따라붙었습니다. 클래스 1, 2, 3위는 서로 한 바퀴씩 차이가 나기 때문에 고장이나 실수 한 번에 우승이 갈릴 정도로 피말리는 대결입니다.

LMGT2 클래스의 리시 컴페티치오네 페라리 차는 길가에 널려진 조각들 때문에 고장이 나는 바람에 4위로 밀려났고 1위는 스쿠데리아 에코스의 페라리 차가 차지하고 있습니다. 2위는 초반에 1위로 달리던 IMSA 퍼포먼스의 포르셰군요. 스파이커 C8은 모두 탈락했습니다.

LMP2 클래스에선 비니 모터스포츠의 차가 클래스 2위와 열 한바퀴 차이를 벌리며 비교적 여유있게 앞서고 있습니다. LMP2 차는 생각보다 상당히 내구성이 떨어지는 것처럼 보입니다.

길가에 널려진 조각들 때문에 문제가 생긴 차가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차에도 말썽이 생기는 한편 점점 위험해지기도 하는군요...

- 오전 11:00

오전 3시에 이어 탈락한 차가 상당히 늘어났습니다. 결국 예상대로 크리에이션 오토스포티프도 물러나고 말았습니다.

오전 3시에 글을 쓰고 얼마 지나지 않아 피트인했던 푸조 한 대의 뒤에서는 작은 연기와 불길이 보였다고 했습니다. 화재 사고는 아니었으나 문제가 생긴 것은 분명했는지 4위 자리를 페스카롤로 차에 내주고 말았습니다. 이제 3위인 푸조 908과 1위인 R10의 차이는 여섯 바퀴로 벌어졌습니다. 피트에 들어간 횟수는 똑같네요...

LMGT1의 순위는 그다지 바뀌지 않았습니다. 여전히 DBR9가 1, 2위이며 한 대 남은 C6.R이 한 바퀴 차이로 맹렬히 따라붙고 있습니다. 콜벳 레이싱 관계자는 인터뷰에서 재작년과 작년에도 비슷한 상황에서 자기네 팀이 승리를 따냈다며 아직 모르는 일이라고 했습니다.

LMP2에서는 비니 모터스포츠에서 1위로 치고 나왔고 오전 3시에 선두권이던 퀴펠 ASM 팀과 바라지 입실런 차는 뒤로 주욱 밀려났습니다. 거의 모든 LMP2 차가 한 번씩은 고장을 겪었다고 하니 정말 알 수 없네요.

LMGT2에선 여덟 시간 전에 1위를 차지했던 리시 컴페티치오네에서 계속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2위 포르셰와의 차이는 두 바퀴 이상이지만 콜벳 레이싱 관계자 말대로 아직 속단하기엔 이른 시간입니다.

- 오전 3:05

현재 탈락한 차는 다음과 같습니다.

JLOC 이사오 무라타케 / 무르시엘라고 LMGT1
아우디 팀 요스트 / R10 LMP1 (어라?)
브루크라디크 래디컬 / 래디컬 LMP2
콜벳 레이싱 / C6.R LMGT1 (어라라?)

작년에 튼튼하기로 이름을 날린 차들이 꽤 탈락하는군요.

비록 한 대가 탈락했지만 부상에서 돌아온 톰 크리스텐슨이 모는 R10이 굳건히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3위를 하고 있는 푸조 908 HDi FAP와의 차이는 한 바퀴하고 22초가 벌어져 있습니다.

폴 포지션을 차지했던 푸조의 첫 드라이버는 피트 인터뷰에서 아우디의 랩 타임이 예상보다 3-4초는 빠르다면서 예선에서 일부러 살살 달려서 뻥을 친 것같다고 하는군요. 또한 푸조 차는 오버스티어가 심하다고 합니다. 많은 사람들의 예상 이상으로 아우디가 빨리 달린다고 하니, 내공이 대단한 건지 비겁하게 군 것인지 잘 모르겠네요. 폴 포지션을 내줘도 괜찮을 정도로 여유가 있었면 마치 부처님 손바닥 보듯이 푸조 차를 훤히 꿰뚫었다는, 무서운 이야기일지도...

페스카롤로는 아우디와 푸조의 뒤를 이어 잘 달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역시 벽이 높은 듯...

LMGT1 차들의 순위는 거의 변하지 않았습니다. 애스턴 마틴의 DBR9가 여전히 클래스 1, 2위를 달리고 있으며 C6.R이 3위까지 치고 올라왔습니다. 3파전을 예상하게 했던 팀 오레카의 설린 S7R 한 대는 3위에서 버텨내지 못하고 순위가 클래스 7위로 주저앉았습니다.

피트에서 불길이 치솟는 사고가 있었는데, 다행히 아무도 다치지 않았다고 합니다. 롤라 차체를 사용한 차였다고 하네요.

레이스 한 시간 정도만에 비가 내리다 다시 그쳐서 지금은 마른 도로 상황의 타이어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LMP2 클래스의 비니 모터스포츠가 3위와 4위를 두고 엎치락뒤치락하고 있으며, LMGT2 클래스에선 리시 컴페티치오네의 페라리 F430이 클래스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2위인 포르자 모터스포츠 2에서 미국 르망 시리즈에서 후원했던 팀이기도 하죠. 참고로 페스카롤로 팀은 플레이스테이션 후원을 받고 있습니다.

작년에 절반 정도 달리다 차 고장으로 물러나야 했던 크리에이션 오토스포티프 팀은 이번에도 역시 고장에 시달렸는지 최하위로 쳐져 있습니다. 르망 시리즈에선 잘 달렸지만, 역시 수십 배는 가혹한 본 무대에 필요한 것은 경험과 돈일지도 모르겠네요...

- 오후 11:11 (11:25 수정)

"예선까지 르망 40시"라는 말을 증명하는 것은 아니지만 속속 문제가 생기는 것으로 봐서는 과연 르망답다는 생각이 듭니다. 수요일에 사고를 당했던 JLOC 이사오 무라타케 팀의 무르시엘라고에서는 채 한 바퀴를 마치지 못하고 드라이버가 나오고 말았으며, 챔벌린-시너지 모터스포츠의 차에서는 차의 옆구리가 꽤 긁힌 흔적과 함께 타이어를 교체하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LMP1 클래스는 아우디에서 미처 예선에서 보여주지 않았던 숨겨둔 힘을 발휘하는 듯, 초장부터 푸조와 치열한 대결을 펼치며 1, 2, 3위를 모두 빼앗았습니다. 현재는 4위인 푸조 차와 1위 아우디 차의 간격은 약 57초 정도입니다.

LMGT1 클래스도 난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애스턴 마틴의 DBR9가 1, 2, 3, 5위를 차지하고 있고 콜벳 C6.R이 4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클래스 1위와 2위의 간격은 1초도 차이가 나지 않고, 1위와 5위의 간격은 고작 10초밖에 되지 않습니다. 거의 서로가 서로를 꽁무니를 쫓으며 달리는 상황이라고 해도 될 정도군요. (3위인 팀 오레카는 설린 S7R이었습니다. 수정)

LMGT2에서는 포르셰 911을 모는 IMSA 퍼포먼스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LMP2에서는 작년에 보지 못했던 팀인 퀴펠 ASM 팀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작년에 각각 1, 2위를 차지한 RML과 비니 모터스포츠는 각각 클래스 3위, 7위로 달리고 있습니다.

- 오후 10:04

한국 시간 오후 10시에 2007 르망 24시 경주가 시작되었습니다. 이제 시작했기 때문에 그다지 쓸 거리는 없습니다... :) 차차 관심갈 때마다 기록 사이트를 보며 이 글도 업데이트하도록 하겠습니다.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pequt

2007/06/17 21:58 2007/06/17 21:58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eyefocus.byus.net/tt/rss/response/223

2007 르망 24시 - 예선

올해도 프랑스 사르트 르망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역사가 오래된 레이스 중 하나가 벌어집니다. 한 팀 관계자는 예선과 워밍업을 포함해서 "르망 40시"가 아니겠느냐며 한편 너스레를, 한편 레이스의 힘겨움을 토로하기도 했다는군요.

제가 참고한 예선 기록은 다음 주소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www.lemans.org/24heuresdumans/ch ··· hcla.pdf

올해 르망 24시의 주요 관심 포인트는 다음과 같습니다.

1. LMP1 / 푸조와 아우디 디젤 대결

푸조가 오랜만에 프로토타입 레이스 자동차로 돌아왔습니다. 908 HDi FAP의 겉모습은 이전까지 르망에서 주류를 이루던 프로토타입 자동차들과는 다르게 운전석 지붕이 닫힌 형태입니다. 르망 대회 주최 측의 규정 변경으로 2010년까지 모든 LMP1 자동차는 지붕이 닫힌 모양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하는군요.

908 HDi FAP는 아우디 R10처럼 디젤 엔진을 사용한다는데, 작정하고 돈을 쏟아부은 듯 예선 기록에서 1초도 안되는 간발의 차이로 R10에 앞서며 R10과 호각지세를 이루고 있습니다. 드라이버 중에는 작년에 BMW F1 팀에서 활동했던 자크 빌레누브도 있으며 예선에서 3위를 차지했습니다. 물론 드라이버 한 사람이 우승을 좌지우지할 수는 없겠으나, 과연 작년 R10처럼 한방에 우승까지 갈지도 궁금하군요.

2. LMP1 / 페스카롤로 스포츠

번번이 돈많은 회사(=아우디)에 밀려 아쉽게 우승을 놓쳤던 페스카롤로 스포츠는 그동안 긴밀한 협력관계에 있던 커리지(프랑스 말로 Courage던데 커리지가 맞나-_-) 컴피티션의 차체 대신, 규정 변경에 맞춰 자체적으로 차체를 새로 제작했습니다. 안 그래도 강력한 아우디에 이어 푸조까지 등장하여 페스카롤로의 우승은 점점 힘겨워 보입니다.

예선 기록은 1위와 약 7초 정도 차이가 나는데, 푸조와 아우디가 몽땅 고장으로 고생하고 페스카롤로가 고장이 안 난다면 우승할 수도 있겠죠. 하지만 아우디처럼 순식간에 고장난 부분을 교체하는 능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아우디 R10 한 대는 작년엔 기어박스가 망가졌는데도 3위를 했죠-_-;

3. 톰 크리스텐슨

DTM에 출전하던 톰 크리스텐슨은 4월에 사고를 당해 출전이 불투명했지만, 다행히 회복하여 예선 2위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과연 드라이버들의 의지란 대단하군요. 다른 사람보다 몇 배는 빨리 부상에서 회복하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소속 팀이 아우디 스포츠 "노스 아메리카" 팀이군요. 분명 유럽 사람인데-_-;

4. 금호 타이어

재작년과 작년 미라클 모터스포츠에 타이어를 공급하여 2년만에 LMP2 클래스 3위라는 우수한 성적을 올린 금호 타이어. 올해에는 작년에 LMP2 클래스 2위를 차지한 비니 모터스포츠에 타이어를 지원합니다. 미라클 모터스포츠는 올해에는 ALMS(미국 르망 시리즈)에도 보이지가 않네요...-_-;

여담인데 포르자 모터스포츠 2에 금호 타이어 이름을 내건 대회가 있습니다. 게임이긴 하지만 나름대로 위상이 올라가지 않았다면 회사 이름을 건 대회가 쉽사리 나오지는 않았겠죠.

5. LMGT1 - 의외로 3파전?

작년까지 시보레의 콜벳 C6.R과 애스턴 마틴 DBR9의 대혈투(레이스 끝나기 3시간 전까지 한 바퀴밖에 차이가 없으니)가 벌어진 LMGT1 클래스에 설린 S7R이 유력한 후보로 부상했습니다. 예선 기록 1위는 DBR9, 2위가 S7R, 3위가 C6.R인데요, 어쨌든 셋의 예선 기록은 앞선 순위와 많아야 1초 정도밖에 차이가 나지 않습니다.

1위와 2위를 차지한 팀은 각각 애스턴 마틴 레이싱 라브르(Larbre, 이것도 프랑스 말... 에라 모르겠다) 컴피티션과, 팀 오레카입니다. 둘 다 르망 클래스 우승 경험과 함께 다른 레이스 경험도 풍부한 명문 프랑스 팀이죠.

그리고 구형 C5R도 또 한 대 출전했습니다. 미국 차는 참 튼튼합니다(?)

6. LMGT2 - 포르셰 대 페라리

대체로 상위권은 포르셰의 신형 911 GT3 RSR (997)과 페라리 F430의 대결 구도 가운데 페이노즈 GTLM과 스파이커 C8이 중하위권에 보입니다. 예선 기록만 본다면 수십 년을 단련한 포르셰와 페라리 내공에 맞서기엔 약간 부족할지도 모르겠는데, 아무튼 막판에 고장이 덜 나는 차가 보통 우승하는 듯한 르망 24시의 역사를 볼 때 장담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뭔가 고장났다 하면 아무리 빨리 고쳐도 보통 예닐곱 바퀴는 가볍게 따라잡히니까요.

이들의 24시간의 고행에 응당한 복이 따르기를.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pequt

2007/06/16 04:40 2007/06/16 04:40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eyefocus.byus.net/tt/rss/response/221

2006 르망 24시 - 결산

한국시간 6월 19일 오전 0시(현지시간 6월 18일 오후 5시)로 르망 24시 대회가 종료되었습니다.

- LMP1 : 아우디 R10은 정녕 초괴물인가?

현대에 들어, 데뷔 첫 해에 바로 르망 24시 종합 우승을 거머쥔 차가 흔하지 않은 것으로 압니다. 신세기의 왕자가 된 아우디 R8과, 2003년 우승한 벤틀리 스피드 8도 데뷔 첫 해에는 우승하지 못했습니다. R10은 그런 일반적인 상식을 가볍게 무시하고, 게다가 레이스에는 쓰이기 힘들거라는 상식을 깬 디젤 엔진을 달고도, 1위(종합 우승)와 3위를 차지했습니다. 우승한 8번 차량은 기어박스와 프론트 바디를 바꾸는 정도의 문제를 겪었고, 7번 차량은 트랜스미션, 터보, 연료 주입 부품 등을 바꾸는 등 연이어 문제를 겪어 한때 순위가 떨어졌지만 다시 3위로 돌아오는 저력을 보여주었습니다. 톰 크리스텐슨은 아쉽게도 드라이버 연속 우승 기록을 멈춰야 했습니다.

페스카롤로 팀의 17번 차는 고장 횟수 자체는 1위 차보다 조금 많았고 신속하게 수리한 편이지만 피트인 횟수가 다섯 번 많은 것이 근본적인 약점이 되어, 4바퀴 차이로 아깝게 지고 말았습니다.

기권한 차량 중에 안타까운 팀은 레이싱 포 홀란드 팀으로, 7번 R10 차량의 고장 때 3위까지 치고 올라왔으나 안타깝게도 레이스 중반인 현지시각 새벽 06:00에 공식적으로 기권하고 말았습니다.

크리에이션 오토스포츠팀과 리스터 스톰 레이싱 팀도 분투했지만, 크리에이션 팀은 현지시각 10:00쯤, 리스터 팀은 현지시각 08:52쯤에 각각 기권했습니다.

LMGT1 : 열광의 혈투, 전통의 강자 콜벳 C6R의 승리

마지막으로 글을 올렸을 때 C6R과 엎치락 뒤치락 하다 결국 앞서나간 DBR9. 하지만 우승을 눈앞에 두었던 DBR9과 C6R의 명암은 레이스 종료를 3시간 남겨두고 단 한 번의 고장으로 갈렸습니다. 선두로 달리고 있던 009번 DBR9의 클러치에 문제가 생긴 틈을 타 C6R이 앞서나갔고, 이후 이 C6R은 레이스 전체를 통틀어 고장없이(!) 레이스를 마쳐 클래스 우승(종합 4위)을 차지했습니다.

나머지 이야기 1 : LMP2와 LMGT2

오랜동안 클래스 1위로 달리던 RML팀이 LMP2 우승을 차지했고, 클래스 2위로 달리던 미라클 오토스포츠 팀은 중반 이후 오일이 새어나오는 바람에 비니 오토스포츠 팀에 2위를 내주고 말았습니다. 아깝기는 하지만, 작년에 어이없는 실수로 탈락한 것에 비하면 3위는 엄청난 발전입니다.

LMGT2 클래스에서는 세이켈 오토스포츠(포르셰 911), 스파이커 스쿼드론(스파이커 C8), 스쿠데리아 에코스(페라리 430)팀이 다투고 있었지만, 스파이커 스쿼드론 팀의 마지막 차량이 현지시간 08:00경 엔진 밸브가 망가지면서 탈락하고, 남은 두 팀이 레이스 후반에 계속 고장으로 고생하는 동안 따라붙은 팀 LNT의 페이노즈 에스페란트 차량이 결국 우승했습니다. 세이켈 팀과 에코스 팀은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뉴스와 나머지 생각

- 르망 24시에서는 처음 한 시간 동안 선두를 달려봐야 이길 수 없다는 농담이 있지만, 아우디 R10은 이 상식을 보기좋게 깨뜨려버렸습니다. 예선부터 레이스 내내 1위를 놓친 적이 없었습니다.
- 페스카롤로 팀은 후반에 별로 큰 문제없이 레이스를 마쳤습니다. 작년에 그랬더라면, 아마 우승을 차지할 수도 있었겠지만, 아우디의 벽은 너무나도 높았습니다. 페스카롤로 팀의 리더인 앙리 페스카롤로의 집념은 2007년에도 그치지 않을 겁니다. 르망 24시의 우승 청부사인 팀 요스트(2006년 전까지 르망 24시 7회 우승)와 함께 한 아우디보다는 전혀 좋은 조건이 아니지만, 그 끈기와 도전하는 모습에는 경탄이 절로 나옵니다.
- LMP2 클래스는 딱 문단 하나, 네 줄로 끝났네요. 디젤 엔진을 쓴 R10의 화려한 데뷔, LMGT1, GT2 클래스의 박진감 넘치는 후반 순위 변동에 비하면 별로 재미가 없었나봅니다.

경기는 끝났습니다. 르망 24시의 도전자와 팬들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Posted by pequt

2006/06/19 00:57 2006/06/19 00:57
,
Response
A trackback , 7 Comments
RSS :
http://eyefocus.byus.net/tt/rss/response/108

2006 르망 24시 - 본선 (반쯤 중계-_-)

http://www.lemans.org/24heuresdumans/li ··· _gb.html

많이 시간이 지난 현재 기권이 6대로 늘어났습니다. 별로 놀라운 일은 아닙니다. 작년의 경기에서 완주한 차량은 49대 중 27대뿐이었고, 100바퀴를 돌기 이전에 10대가 넘게 탈락했습니다. 작년보다 확실히 차는 튼튼해진 것 같습니다 :)

아우디 R10이 1위와 3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톰 크리스텐슨의 차는 연료 주입부, 트랜스미션 교환을 하는 등 꽤 문제를 일으킨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교환을 해놓고 3위를 한다는 것 자체가 대단한 거겠죠-_-;

2위인 페스카롤로 팀의 차는 장애물과 충돌이 있었지만 잘 달리는 것으로 보아 큰 사고로 이어진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현재 1위 차를 3바퀴 차이로 쫓고 있습니다. R10의 피트인이 매우 적으면서도 랩 타임이 페스카롤로보다도 좋은 편이라 페스카롤로 팀의 우승은 좀 빡빡하게 보입니다.

LMGT1 클래스는 DBR9이 C6R을 1바퀴 차로 제치고 선두를 달리고 있습니다. 과연 21세기에 벤틀리에 이어서 애스턴마틴의 영광은 재현될 수 있을런지.

LMP2 클래스의 미라클 오토스포츠는 꾸준히 순위가 높아져 현재 클래스 2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클래스 1위와의 격차는 7바퀴입니다. 기권 차량 중에 LMP2 차량이 많이 포함되어 있어서 때문에 아직 결과를 단정하기엔 힘들군요. 사실 이 정도로 기권이 생기는게 정상이죠-_-;

LMGT2 클래스의 선두는 포르셰 911이 다시 탈환했고, 한 바퀴 정도의 차이로 스파이커 스쿼드론의 C8이 2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다시 한 바퀴 정도의 차이로 페라리 430이 3위입니다.

최종 업데이트 : 6월 18일 오후 1시

최초로 기권 차량이 생겼습니다. BMS 스쿠데리아 이탈리아 팀의 DBR9이군요.

선두권 팀들이 33-34바퀴 정도를 소화한 현재, 아우디 R10은 여전히 1, 2위를 하고 있습니다. 페스카롤로 팀의 3위 차량은 한때 1바퀴까지 뒤쳐지는 듯 했으나 다시 1위와 격차를 40초 정도로 줄였습니다. 4위 차부터는 1위와 격차가 2분 이상으로, 상당히 많이 나고 있습니다.

크리에이션 오토스포츠 팀은 피트가 무려 4번입니다. 거의 기권을 생각할 정도로 상당한 트러블에 시달렸다고 생각하지만, 점차 격차를 줄여나가고 있습니다. 원래 르망 24시라는게, 완주만 해도 대단한거니까요. 또한 리스터 스톰 레이싱 팀의 LMP1 차량도 문제가 생겼는지 크리에이션 오토스포츠 팀의 뒤로 쳐지고 말았습니다.

LMGT1 클래스는 콜벳 레이싱 팀과 애스턴 마틴 레이싱 팀의 1:1 대결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클래스 1위는 현재 콜벳 레이싱 팀의 C6R이 차지하고 있으며 격차는 10초 정도로 큰 차이는 아닙니다.

LMGT2 클래스에서는 전통의 포르셰 911을 뒤로 하고 페라리 430이 선두를 달리고 있습니다. 스파이커 스쿼드론 팀의 C8이 이어 3위군요. 글을 작성하는 도중에도 순위가 바뀔 정도로 치열한 대결입니다.

최종 업데이트 : 6월 18일 2시 25분

2006년 6월 18일 한국시간 오전 0시, 르망 24시 레이스의 막이 올랐습니다.

아직 레이스 시작 후 30분밖에 지나지 않았기 때문에 예선 순위에서 큰 변동은 없습니다. 아우디 R10이 1, 2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페스카롤로 팀이 3위입니다. LMGT1 클래스 선두는 다시 콜벳 C6R이 차지하고 있고, DBR9은 조금 뒤로 처진 느낌이지만 이제 막 시작한 레이스라 다 알 수는 없군요. LMP2 클래스의 미라클 오토스포츠 팀은 클래스 중위권 정도를 유지하고 있고, LMGT2는 몽땅 포르셰 911들이라(...)

DBR9 한 대와 크리에이션 오토스포츠 팀의 머신은 문제가 생긴 듯 합니다. 피트에 너무 오래 있네요.

최종 업데이트 : 6월 18일 0시 35분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Posted by pequt

2006/06/18 13:03 2006/06/18 13:03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eyefocus.byus.net/tt/rss/response/107

2006 르망 24시 - 예선

http://www.lemans.org/24heuresdumans/li ··· _gb.html

2006년 르망 24시 경주는 어김없이 시작되었습니다. 다만 월드컵 시즌에 겹친 것이 문제라면 문제겠죠. 사실 월드컵같은 초대형 이벤트가 아니더라도 한국에서 보기는 힘든 일이고, 기껏해야 스포츠 뉴스 시간에 10초 동안 차 몇 대에 시상대 몇 번 비추는 걸로 끝날 겁니다.

이 글이 쓰여진 시각 기준으로 예선 순위는 위 페이지에서 확인하실 수 있으며 현지 시각으로 6월 17일 오후 5시에 본선이 펼쳐지게 됩니다. 예선에서 특기할만한 사항은 다음과 같습니다.

- LMP1 클래스
: 디젤 엔진을 사용하는 아우디 R10은 데뷔 첫 해에 예선 1, 2위입니다. 1위 차량의 드라이버 중 한 명인 톰 크리스텐슨은 2000년부터 지금까지 우승한 차에만 타고 있었습니다. 과연 몇 년이나 계속될련지... 아마 미하엘 슈마허보다도 더하면 더했지 못하는 인물은 아닐 듯. 하여튼 드라이버고 차고 완전 괴물입니다-_-
: 아우디의 아성에 가로막혀 번번히 우승을 놓친 페스카롤로 팀이 그 뒤를 잇고 있습니다. 아우디만 없으면 충분히 우승할만한 팀입니다.
: 디스커버리 채널에 출연하여 "우리 돈도 없고 차도 한 대밖에 없어요ㅠㅠ"하던 크리에이션 오토스포츠 팀이 예선 7위입니다. 2005년에는 라이벌인 페스카롤로(종합 2위)와 오레카(아우디 R8로 종합 4위)에 뒤지는 성적(종합 14위)을 거두었지만, 이번에는 과연?
: 아우디 R8은 없습니다.

- LMP2 클래스
: 사실 이 쪽은 누가 누군지 모르겠고, 작년에 금호 타이어가 타이어 공급을 맡아 2위(아마 클래스 2위겠죠?)로 잘 달리다가 피트에서 후진하여(...) 실격당한(이런 프로들이 이런 초보적인 실수를-_-) 미라클 오토스포츠는 종합 18위, 클래스 7위의 성적으로 예선을 마쳤습니다. 이번에도 금호 타이어를 쓰고 있네요.

- LMGT1 클래스
: 이번의 이변(?)은 전통의 강호 콜벳 C6R을 누르고 애스턴 마틴의 DBR9이 예선 1, 2위를 차지한 일입니다. 작년에 첫 출전하여 트러블 속에서도 클래스 3위를 차지한 DBR9과 C6R의 대결이 볼만할지도.
: 다른 참가자들의 차는 람보르기니 무르시엘라고, 페라리 550 마라넬로, 살린 S7R, 그리고 구형의 콜벳 C5R도 한 대 있습니다.

- LMGT2 클래스
: 여긴 LMP2 보다도 더 모르겠습니다. 대부분의 팀이 포르셰 911 GT3를 쓰고 있으며 스파이커 C8, 페이노즈 에스페란트, 그리고 딱 한 대 있는 페라리 430이 눈에 띄는군요. 비록 최고 클래스인 LMP1에는 아우디 때문에 출전하고 있지는 않으나 포르셰의 명성이 완전히 어디로 놀러가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 간략한 클래스 설명
LMP1 : 프로토타입으로 대략 최소 925kg의 무게에 배기량은 자연흡기 엔진이 6000cc 이하, 과급기 사용 엔진이 4000cc 이하입니다. 현재 이 클래스의 차들은 속도와 함께 내구성 면에서도 최고의 차로 꼽을 수 있겠습니다. F1이 물론 빠르긴 하지만 24시간 동안 일반 국도를 계속 달릴 수 있는 차는 아니죠.

LMP2 : 최소 중량 775kg, 엔진은 자연흡기 3400cc, 과급기 사용 엔진은 2000cc 제한에 실린더 수가 최대 8개입니다. 엔진 힘이 떨어지지만 가벼운 무게로 상쇄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내구성 문제가 있어 이론처럼 성적이 좋지는 않습니다.

LMGT1/LMGT2 : 둘다 공통적으로 양산되는 자동차를 기준으로 하고 있습니다. 무게나 배기량 제한 같은 것은 잘 모르겠지만, LMGT1 쪽의 개조 허용 범위가 훨씬 큰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하여튼 이대로 가면... 2008년까지는 아우디가 계속 우승하겠습니다-_-

ps. 우리나라 차는 언제 여기 나와볼런지... 하지만 잘못하다간 닛산 꼴 날수도 있으니 WRC 참전 정도로 그치는 걸지도 모릅니다.
ps. 신기한 건, 현대보다 판매량이 별로 낫지는 않을 듯한 혼다가 겁없이 F1에 출전하고 있다는 거. 확실히 기술력의 과시인가요?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Posted by pequt

2006/06/17 02:46 2006/06/17 02:46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eyefocus.byus.net/tt/rss/response/106

한 마디
아마 이 지구에서 우리의 역할은 신을 섬기는 것이 아니라 - 신을 만드는 것이다.
아더 C. 클라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