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근황과 관련 사진

블로그도 거의 방치 상태이다시피 하고... 그나마 핸드폰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어 다행입니다. 거꾸로 돌아보기로 했습니다.

9월 17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하철 에스컬레이터가 이런 뜬금없는 문구와 함께 멈춰있었습니다. 아... 도대체 문화 정착과 에스컬레이터 운행 중단이 무슨 관계인지, 저녁 시간에 짜증이 확 났습니다. 다음 날엔 역 입구에 우측 통행 팻말도 세워놓고, 이런 이상한 문구가 아닌 설득력있는 말로 잘 바꿔놓은 걸 봐서는 별 생각없이 까라면 까는 식으로 지침을 받은 것 같습니다.

9월 11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 근처에서 새벽같이 공사를 하는 통에 휴일에도 늦잠을 잘 수가 없어요... 잠자도 질이 팍 떨어진 것 같습니다. 공사를 하면서 나이 서른 살이 되거나 그에 육박하는 단층 주택을 부수고 그 자리에 3층인가 하는 고시원 같은 좁은 방이 있는 집을 짓는다고 들었습니다.

9월 6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씨가 서늘해질 때 쯤 창에 붙은 잠자리.

8월 31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네 근처에 대기업 브랜드 슈퍼마켓이 들어와서... 아마 매일 오후 세 시부터 네 시까지 시위가 한창일 겁니다. 오늘도 이 앞을 지나쳤는데 역시 시위를 하고 있었고요.

이 사진을 찍은 자리... 즉 지금 시위하는 저 슈퍼마켓의 횡단보도 건너편에 민주당의 현수막이 걸려있었습니다. 사진에 조그맣게 나온 민주노동당 현수막은 주저앉았고... 서민 챙기는 거 좋아한다는 한나라당 분들은 코빼기도 안 보임.

그리고 흰색으로 덕지덕지 칠해놓은 것은 혹시 모를 시비를 막기 위해서입니다... 하하. 전에 막 떠돌던 전경 사진 얼굴 지워서 올렸는데, 거기 출처에서 "우리한테 뭐라뭐라 협박조로 내리라는 소리가 있었다. 이 사진 퍼간데도 똑같이 협박조로 뭐라뭐라 할 테다."는 소릴 들었으니 여기서도 좀 내려주십사-하는 요청이 있었죠. 저 슈퍼마켓이나 저기 사진에 있을 분들에게 감정있는 것도 아니고.

8월 20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일. 건대입구 역 앞.

8월 17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사흘 전엔 같은 곳에서 언론 악법 철폐에 대하여 서명을 받고 있었습니다... 서명을 하긴 했으나, 서명하면서 든 생각은 "그러게 평소에 잘하셨어야지... 뭐 이 서명해준다고 해봐야, 그런 사람들도 고작 써먹고 버릴 패로 보는 심산같은데..." 이런 것.

8월 17일 이전 것도 약간 있는데 나중에 생각나면(...) 올리죠.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pequt

2009/09/20 23:21 2009/09/20 23:21
, , , , , ,
Response
No Trackback , 6 Comments
RSS :
http://eyefocus.byus.net/tt/rss/response/376

Trackback URL : http://eyefocus.byus.net/tt/trackback/376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한 마디
사람이 하는 비열하고 잔인한 짓은 신에 대한 사랑 때문에 벌어진다.
서머셋 모옴
« Previous : 1 : 2 : 3 : 4 : 5 : 6 : 7 : 8 : 9 : ... 328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