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태터툴즈 오픈하우스 후기


별 아는 것도 없고 열혈사용자도 아닌 저에겐, 이런저런 방면으로 이름을 떨치신 분들을 직접 보는 것만으로도 기쁜 일입니다. 건물 근처까지 가니 태터 로고 티셔츠를 입으신 분들께서(TnC와 TnF분들) 안내해주셨습니다.

폴라로이드 사진을 찍어서 포토제닉 대회를 했는데 전 눈 감기는 순간이 찍혀서 매우 난감했습니다. 찍어주신 crizin님께서 "노말하게 나왔네요~"로 어찌어찌 수습하시려고 하긴 했는데...-_-; 이런 꼴은 암흑의 역사로 묻어두는 편이 좋을 것 같아 사진을 방치하고 나왔지만 그냥 뜯어서 없애버릴 걸 그랬습니다.

TnC와 TnF, 다음커뮤니케이션 쪽의 발표 내용 흥미있게 들었습니다. TnC 두목(...)인 Chester님의 발표는 정말 유머덩어리였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진국은 열띤 헤븐 오어 헬 Q&A 어택(...) 코너로 처음 질문이 터지자마자 쉴새없이 몰아쳤는데, 초반엔 주로 papacha님께서 방어하시다가 나중에 가니 다음의 동영상 쪽 담당자분(맞나...)께서 주로 난타당하는 상황이 펼쳐졌습니다... 아무튼 그 결론은, 매크로미디어가 나쁜 놈들이라는 거-_- 인기 좋다고 버전업을 게을리하는 듯한 느낌이 드는게... 리눅스-우분투 쪽은 좀 많이 버려놨더군요?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버전 7이 뭐야...

처음하고 휴식 시간 인터뷰를 당했는데, 이런 자리에 태터툴즈 망해라~ 망해라~ 이런 의도로 참여할 정도로 한가한 사람도 없고, 그런 이야기가 나올 수도 없고... 솔직히 잘 되면 좋은게 당연하지만, 뭐 생각해놓은 것이 없어서 마땅한 대사가 생각나지 않았습니다.

ps. 나오니 바람이 차더군요. 사흘 전인가에 태풍이 일본 쪽에 올라온다더라-하는 뉴스를 본 후 집의 오후 11시의 온도가 8월 이후 처음으로, 30도 밑으로 떨어졌습니다. 그 날 이미 여름은 끝난 거겠죠. 집 근처 역에 오니 잠깐 소나기가 내렸는지 땅이 온통 축축하기까지 하고. 오늘은 집 온도가 26도군요. 가을이 끝나갈 듯이 쌀쌀합니다(...)

ps. 티셔츠... 티셔츠... 질문 하나만 했다면... 티셔츠가 탐나요... 흑흑...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Posted by pequt

2006/08/19 23:10 2006/08/19 23:10
,
Response
9 Trackbacks , 6 Comments
RSS :
http://eyefocus.byus.net/tt/rss/response/141

Trackback URL : http://eyefocus.byus.net/tt/trackback/141

Trackbacks List

  1. 태터툴즈 제2회 오픈하우스에 다녀와서

    Tracked from 늑돌이의 lazion.com 2006/08/19 23:14 Delete

    오늘 태터툴즈 제2회 오픈하우스가 있었습니다. 다행히 사장님이 회의를 일찍 끝내셔서(...) 제 시간에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태터툴즈 관련자 분들(태터앤컴퍼니, 태터앤프렌즈 등)이 길가에..

  2. 제2회 태터툴즈 오픈하우스 후기

    Tracked from lunamoth 4th 2006/08/19 23:28 Delete

    오늘 다음 커뮤니케이션 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2회 태터툴즈 오픈하우스에 참석했습니다.가 아니라 무사히 진행, 깔끔히 완료했습니다. 오전부터 폴라로이드 카메라 등 각종 장비 준비에 ..

  3. 제2회 태터툴즈 오픈하우스에 다녀와서..

    Tracked from 저를 그냥 지나치세요... 2006/08/20 01:02 Delete

    오늘 건진 것 들. 헤헤..이쁘지?많은 내용들이 있었지만 말로 표현하기엔 이미 다른 오픈하우스에 방문해주신분들께서 다 적은신 듯하고 직접 녹음한 미디어 파일로 올려려했으나....아직 작..

  4. 태터툴즈 오픈하우스 다녀왔습니다.

    Tracked from SeungA is still waiting 2006/08/20 01:31 Delete

    ▲ 오픈하우스에서 받은 명찰입니다. (글씨 엉망) ▲ 미블닷넷 호스팅 어드민 엘다형과 함께TNC, TNF 의 많은 운영진 분들을 뵐 수 있었고, 많이 모르는분들이 많이 계셨지만, 유저들님과 새 버..

  5. 테터툴즈 오픈하우스에 다녀와서

    Tracked from GAURY.PE.KR 2006/08/20 14:47 Delete

    어제 테터툴즈 오픈하우스에 참석했습니다. 학교가 마침 개학하는 바람에 끝나자 바로 갔습니다. 테터툴즈 관련분들께서 길에 나오셔서 안내해주셔서 잘 갈수 있었습니다. 제가 좀 늦어서 ...

  6. 제 2회 태터툴즈 오픈 하우스 후기

    Tracked from illb.net 2006/08/20 15:49 Delete

    어제 (8월 19일) 2시에 Tatter Tools Open House를 다녀왔습니다. Tatter Tools도 TiStory도 쓰지 않지만 블로그에 관심을 가지려는 의지로 참여를 했었습니다. 사실 회사일과 관련 되기도 했구요 ^^; 저만 ...

  7. 제2회 태터툴즈 오픈하우스 방문기.

    Tracked from ich. studio. 7. 2006/08/21 02:57 Delete

    다음 커뮤니케이션 3층에서 열린 '제2회 태터툴즈 오픈하우스'에 다녀왔습니다. 혼자 앉아있게 될 것을 우려해 이곳저곳 수소문하다가, 미니위니의 쪼꼬님과 같이 가게 되었습니다. 3호선 양..

  8. 제2회 오픈하우스 인터뷰 모음입니다

    Tracked from Tistory.com 2006/08/23 01:41 Delete

    태터툴즈 오픈하우스 인터뷰 스케치입니다 ^^ 즐감하세요 ~ 오픈하우스 인터뷰 모음 - #1 오픈하우스 인터뷰 모음 - #2

  9. 한참 뒤 늦은 후기 - TNC/TNF/Daum 이야기

    Tracked from 함장의 바다 2006/08/31 11:34 Delete

    한 달짜리 번역일이 터진 관계로 - 형사물 3시즌짜리 - 주말도 없이 밤새며 일하고 있습니다. 피로에 쩔어 늦은 후기니 이해하시길 봄에 했던 1차 태터 앤 컴패니 오픈 하우스 이후로 다시금 즐..

Leav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한 마디
열광적인 의견에는 언제나 별 근거가 없다. 그런 열광은 의견을 주장하는 사람의 이성적 판단이 부족하다는 것을 나타날 뿐이다. 그리고 정치와 종교에서 나오는 의견은 거의 언제나 열광적이다.
버트란드 러셀
« Previous : 1 : ... 212 : 213 : 214 : 215 : 216 : 217 : 218 : 219 : 220 : ... 328 : Next »